과도한 에어신발, 무릎에 좋지만은 않더라

나이키 에어맥스 720 트리플블랙을 구입했다. 걸어 다닐 때 무릎이 좀 편했으면 하는 생각에서 였지만, 어떻게 된 일인지 무릎이 급속도로 안좋아지기 시작했다. 그래서 거의 일주일만에 이 신발을 더이상 신을 수가 없게 되었다.

이 나이키 에어맥스 720 시리즈는 에어솔이 역대급이라 처음 신어봤을 때 그 쿠션감은 이제까지 느껴본 에어솔 중에 단연 최고였다. 나이키 에어는 오래 신다보면 에어부분의 투명재질이 연화되고 그만큼 에어의 높이를 유지하기가 어려워져서 점점 높이가 낮아지는 경우가 많은데, 그걸 감안하면 720 아웃솔의 거대한 에어높이를 수긍할 수 있었다. 

하지만 무릎이 아프다. 왠지는 모르겠다.

그전에 신었던 조금 덜 아팠던 모델은 나이키 베이퍼맥스였다.

무릎도 약간 불편했지만 약 일주일 정도 신어보니 발가락에 물집이 잡혀서 더이상 신지 않게 되었다. 뒷굽이 그리 높지도 않은데 왜 발가락에 물집이 잡혔는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역시 에어가 충만한 신발이었다.

그 전에 좀 괜찮았던 신발은 일반 에어맥스 신발로 뒷굽부분만 에어가 있는 신발이었다. 개인적으로 요정도 까지는 무릎이나 발가락에 문제가 없었던 것 같다.

현재 최고로 무릎이 편한 신발은 의외로 크록스 라이트라이드 슬리퍼다.

나이키 에어맥스 720으로 아작이 난 무릎을 치유하기 위해 다시 크록스 라이트 라이드를 신고 다니고 있는데, 거듭 느끼는 거지만 저렴하면서도 무릎이 편안하다. 쿠션은 에어맥스에 비하면 없는 거나 마찬가지이겠지만 이상하게 무릎과 발이 편하다.

 

네이키드스네이크

사람의 생각을 대신해 주는 서비스는 언제 나올까?

    이미지 맵

    돌아라! 세상/Health 다른 글

    댓글 1

      • 나이키에어의 탄생은 과거 쿠션 재질이 무거워서 신발의 무게를 줄이면서도 쿠션을 유지할 수 있을까를 연구하면서 탄생한 기술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시에는 재질을 안쓰는 빈공간을 쿠션으로 변화시켰으니 대단한 기술이겠죠. 쿠션이 있으면 걸음 걸이나 달리기가 편하고 건강에 좋을 것 같지만, 잘못된 쿠션은 미세한 잘못된 진동들이 무릎과 허벅지에 무리를 주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통해서 향후 건강에 문제가 생기고 도약을 할 때 비정상인 자세를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베이퍼맥스처럼 공기주머니를 코카콜라 PET병과 같이 아래를 구간구간으로 나누어 압력에 대해 강한 저항성도 가질 수 있고 하나의 흔들림의 진동을 여러 방들의 진동으로 상쇄시켜주어 무릎과 허벅지에 부담을 줄어들게 했다고 생각합니다. 발가락 부분의 별도의 에어는 발가락 부분이 하는 일과 무관한 쿠션과 진동을 만들어서 물집이 잡혔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접지가 되어야 할 상황에서 쿠션으로 밀고 올라오니까 상당한 무리가 가해졌을 겁니다.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