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에반게리온 0호기 작례사진

가조+팔토시개수+먹선+습식데칼 까지의 작업이 좀 까다로운 킷이었다.
코토부키야는 아직까지 에반게리온 0호기를 출시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지금으로썬 비슷한 크기의 프라모델은 반다이 RG 밖에 선택지가 없는 것이 아쉽다.

RG 에반게리온 0호기를 만들어 본 결과, 노란색이 상당히 괜찮게 뽑힌 듯 했다. 흰색도 마치 락카도색을 한 듯하게 꽉찬 화이트색이었다. 크기는 코토부키야 제품보다 조금 작지만 같이 디스플레이를 해도 꽤 괜찮게 어울리는 것 같았다.

습식데칼은 하비미오제 데칼을 썼는데, 과도한 데칼이 조형미를 가릴 수도 있겠다 싶어 (사실은 귀찮아서) 최소한의 데칼만 붙였다.

사람의 생각을 대신해 주는 서비스는 언제 나올까?

    이미지 맵

    즐겨라! 재미/Model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