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사자비 완성사진 (힉스 습식데칼)

...라고는 했지만, 조립+먹선+습식데칼 까지의 완성이다. 일반인으로써는 이정도도 고된 과정인 것을..  데칼은 힉스데칼을 구입해 붙였는데 원래 킷에 들어있던 스티커 보다 더 밝은 화이트라서 약간 이질감이 들기도 하다. 데칼 품질은 상당히 좋았다. 

포징을 좀 여러가지로 잡아보려 하다가, 먹선 넣은지 몇 달이 지나다 보니 관절 기믹을 다 까먹어버려서...;; 움직이다 어디 하나 부러질 까 겁이나서 그냥 차렷자세로만 촬영하였다.

완성 해보니 그동안의 수고가 다 날아가는 기분... RG 사자비는 완벽하진 않지만 명품킷으로 불릴 만 한 것 같다.

이 기분 때문에 프라질함 ㅎㅎ

네이키드스네이크

사람의 생각을 대신해 주는 서비스는 언제 나올까?

    이미지 맵

    즐겨라! 재미/Model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