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보드 개조 :: 손이 편한 키보드 만들기

키감이 좋은 키보드를 찾는 것은 생각보다 쉬운 일이 아니다. 게다가 합리적인 가격대 안에서 자신이 원하는 키감과 키압을 가진 키보드를 찾아낸다는 것은 더욱 어렵다. 키보드의 타입(멤브레인, 펜타그래프, 플런저, 기계식)을 이해하게 되면서 생각할 수 있는 범위는 더욱 늘어난다. 처음에는 몇천원 짜리 키보드를 쓰면서도 '굳이 키보드까지 바꿔야 하나'라는 생각이었지만, 키보드로 생업을 하면서 하루 종일 키보드에 신음하는 손가락의 수고로움이 드디어 인식되는 순간(나의 경우 그 순간이 너무 늦게 찾아왔다. 손가락 관절의 손상과 함께...;) 더 편안하거나 더 편리한 키보드를 찾아보게 되는 것은 자연스러운 과정이었다. 몇천원짜리 키보드부터 20만원이 넘는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해 왔다. 하지만 키보드를 개조하려는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으나, 최근에 키압이 작은 키보드를 찾아나서다 너무 비싼 키보드까지 알아보게되는 상황까지 왔을 때, 지금 가지고 있는 키보드를 조금 개조해서 내 손이 편안한 키보드로 탈바꿈시킬 수는 없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키보드에 직접 손을 대는 사용자분들을 예상보다 많이 발견할 수 있었고, 그들의 방법들을 뒤적거리다가 멤브레인 키보드의 멤브레인 돔(러버돔이라고 부르는 듯)의 반발력을 감소시키는 방법을 따라해 보았다.


키보드 키압 개선 :: 멤브레인을 손보다

키압을 낮춰 손이 편한 키보드를 만들다

수술(?) 대상이 되어버린 키보드는 내가 서브 키보드로 사용해 오던 LG ST-1100 멤브레인 키보드이다. LG 마크를 달긴 했지만 이 키보드는 같은 제품인데도 다른 회사의 다른 모델명으로도 출시되기도 한 듯 하다. 하긴 중국에서 벌크로 찍어댄 키보드에 수입업체 마크 찍어서 판매하는 제품이 이 제품 하나는 아니겠지만. 그런데 내가 이 키보드를 구입한 데에는 이유가 있었다. 용산 선인상가에 키보드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매장들이 있는데 거기서 이것 저것 타건을 해보다가 8천원이라는 저가 제품인데도 키감이 쫄깃하고 키압이 가벼우면서도 힘이 그리 많이 들지 않는 독특한 키보드가 있었는데, 그 키보드가 LG ST-1100키보드였다. 하지만 ST-1100 키보드는 각인이 훌륭하지(?) 않아서 조금만 사용해도 키캡의 각인에 때가 타는 큰 단점이 있었다. 일단 때가 타고 나면 절대 닦을 수 없다...;; 키압은 세지 않지만 멤브레인 특유의 구분감이 있다. 손가락 관절에 문제가 있던 나에게는 그 구분감 마저도 키압으로 느껴졌고 그 키압을 더 낮추고 싶었다.


▲키보드 분해 후의 러버돔들



멤브레인 돔(러버돔)에 칼질을

ST-1100 키보드를 분해하면 각 키 위치에 각각의 러버돔(멤브레인 돔)이 있는데 한번 분해했다가 조립하려면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었다. 일체형 러버돔은 분해 조립이 쉬운데 키의 갯수만큼 러버돔이 별도로 있는 이 키보드는 분해하는 순간 100개이상의 러버돔이 위치를 이탈하고 결국 하나씩 모두 제 위치를 잡고 나서 조립을 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 분해를 하고 나서 러버돔들을 따로 빼내서 하나씩 눌러보면서 그 키압을 기억했다. 그리고 러버돔을 누른 상태에서 그 테두리 측면에 여러 컷팅을 해줘서 러버돔을 눌렀을 때의 그 저항력을 감쇠시키는 것이 키포인트였다. 컷팅은 손톱깎이를 이용했다. 가장 안전하고 빠른 방법이었다. (100개가 넘는 러버돔에 카타칼질을 했다간 아마 피를 봤을 것이다.) 하나의 러버돔에 6개의 컷팅을 등 간격으로 해주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지만, 열 개 정도 컷팅을 할 때부터는 요령이 붙어서 등간격으로 컷팅을 해주는 것이 손에 익게 되었다. 아래 사진은 컷을 해주고 난 러버돔이다.


▲컷팅하기 전 러버돔


▲컷팅을 해준 러버돔

컷팅(칼집)을 해 준 후의 러버돔은 그 전에 비해 눌렀을 때 들어가는 힘이 확연하게 감소했다. 나중에 조립하고 테스트 해 본 것이지만 그람수로 따지면 약 30~40g정도로 느껴졌다. 그 근거는 내가 사용하고 있는 메인 키보드인 덱헤슘 프로 CBL-108P 갈축의 키압이 약 45~50g인 것을 감안했을 때, 상대치로 약 30~40g정도로 느껴졌다. 가장 걱정했던 부분은, 100개가 넘는 러버돔을 일일히 컷팅을 해줬기 때문에 키마다 키압이 균등해지지 않을까 하는 문제였지만, 의외로 키압은 균등하게 낮아졌다. 결과는 성공했고 지금 싸구려 멤브레인 키보드는 구름처럼 칠 수 있는 편안한 키보드가 되었다. 덱헤슘 프로 기계식 갈축 키보드를 산 이유가 키압이 낮아서였는데 현재는 8천원짜리 멤브레인 키보드의 키압이 훨씬 낮아지게 되어서 햄볶아요우~!!


일체형 러버돔에는 무리

키보드 개조의 달인들은 일체형 러버돔에도 칼집을 내어 키압을 감소시키는 데에 성공하는 무시무시한 능력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아무래도 일반 사용자들은 일체형 러버돔에 손을 대는 것은 삼가는 것이 좋지 않을 까 싶다. 이번의 경우 개별 러버돔이라서 컷팅을 할 때 파지가 쉽지만, 일체형 러버돔은 작업하려면 자세를 잡기 힘들기 때문이다. 손을 다치기도 쉬울 것이다.


부가적인 작업

저가형 멤브레인 키보드의 키캡은 제작시 게이트자국(또는 런너자국, 프라스틱 사출시 사출입구부분의 군더더기부분은 잘라내줘야 하는데 저가일 수록 원시적으로 다듬을 수 밖에 없다.)의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할 수 있다. 그래서 인접한 키와의 간섭이 있을 수 있어서 저가형이지만 애착이 가는 키보드는 키캡을 뽑아내서 그 게이트 자국을 칼로 정리해주는 작업이 필요할 수 있다.

저가형 키보드의 일부, 또는 키 중의 일부는 수직으로 누를 때는 키가 부드럽게 들어가지만, 약간 힘의 방향을 기울이면서 누르면 키가 뻑뻑하게 들어가는 현상을 발견할 수 있다. 이럴 때는 이 부분에 윤활제를 발라주는 것으로 해결할 수 있는데, 윤활제로는 구리스계 윤활제보다는 점도와 휘발성이 낮으면서도 윤활성능이 높은 실리콘 오일계 윤활제가 좋다. 내가 주로 사용하는 윤활제는 '신에츠 kf-96 스프레이'라는 제품으로 실리콘 이형제라고도 불린다.


▲키보드 윤활제로 쓰고 있는 신에츠 KF-96 스프레이

작업대상을 선정하는 것이 중요

만약 멤브레인 개조를 통해서 키압이 낮은 키보드를 손에 얻으려는 목적이라면 최초에 그 대상을 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 같다.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일체형 러버돔이 탑재된 모델은 힘들고, 키의 배치가 자신에게 적합해야 하고, 키보드의 높이도 고려해야 한다. 아무리 키압이 낮아도 키보드 자체가 높아져버리면 팜레스트 같은 보조역할이 필요할 수도 있다. 그리고 키캡 자체의 높이도 중요하다. 예를 들어 엑셀 작업이나 캐드 작업을 많이 하는 경우 기계식 키보드처럼 키 자체의 스트로크가 길고 키캡이 높으면 오히려 손에 걸리적 거려서 방해가 될 수도 있다.

네이키드스네이크

사람의 생각을 대신해 주는 서비스는 언제 나올까?

    이미지 맵

    배우자! IT/Hardware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