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264 확장자 재생프로그램

비디오 파일 확장자 중에 'H264'라는 것이 있다. 보통 H264라 하면 비디오 압축 코덱의 하나이지, 확장자가 H264인 경우는 거의 없다시피하다. 하지만 일부 영상장비에서 녹화된 영상을 백업받을 때 강제적으로 H264의 확장자를 가진 파일로 내보내고 있고, 그 외에도 드문드문 어쩔 수 없이 H264파일을 다루어야 할 때가 있다. 보통 이럴 때 사용자들은 장비 업체 홈페이지에서 "근본도 알 수 없는 플레이어"를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다운받아 설치해야만 할 때가 있다. 이런 프로그램은 심지어 안정적이지도 않을 수 있다. H264파일만을 재생하기 위해서라면 그런 위험을 감수하기보다, 좀 더 안정적인 전문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이 나은데 그 중 하나가 'VLC 미디어 플레이어'다.

H264파일의 재생

VLC 미디어 플레이어로 간단하게 재생

VLC 미디어 플레이어

비디오랜 오거니제이션(VideoLAN organization)이라는 회사에서 VLC 미디어 플레이어를 무료로 배포하고 있는데(http://www.videolan.org), 엄밀히 말하면 기부웨어이다. 써보고 마음에 들면 기부를 해달라...는 컨셉인 듯 하다. 어쨌든 해당 홈페이지에서 설치파일을 받아서 일단 설치한다.
설치가 완료된 후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도구->환경설정 으로 들어간다.

환경설정 창 좌측 하단에 '설정 보기' 항목을 '간편'에서 '전체'로 변경하면 기존에 보이지 않던 수많은 항목들이 리스트업되는데, 그 중에서 '입력 / 코덱' -> '디먹서'를 찾아 클릭한다.

그러면 demux 모듈을 선택할 수 있게 되는데 기본값은 '자동'이다. 이를 'H264 비디오 디먹서'로 수정하고 저장버튼을 누른다.

이제부터는 H264 확장자를 가진 파일을 VLC 프로그램에서 불러들이면 재생이 가능한데, 만약 현재상태에서 H264 파일을 더블클릭했을 때 VLC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실행되지 않는다면 수동으로 연결프로그램을 VLC 미디어 플레이어로 선택해줘야 할 것이다.

사용해보니, 이상하게 시간이 좀 빨리 흘러가는 것 같다. 영상장비에서 파일을 생성할 때의 문제인지도 모르니 VLC 미디어 플레이어에서 재생속도를 '느리게'로 맞춰놓으면 대략 맞는 것 같다.

파일을 변환시키기 위해서는 메뉴에서 미디어->변환/저장하기 로 들어가면 되는데 , H264파일을 AVI나 MP4 등으로 변환시킬 수 있다. 테스트해보니 MP4로 변환하니까 까만 화면만 나오고 AVI로 변환하니까 잘 변환이 되었다. 변환방법은 '변환/저장하기'로 들어온 후에 변환시킬 파일을 선택한 후 '변환/저장하기'버튼을 눌러 다음화면으로 넘어가면 프로파일 선택부분 우측에 '도구 모양 아이콘 버튼'을 누르고 AVI체크박스를 선택한 후 저장버튼을 누른다. 그리고 '대상 파일' 부분에서 생성할 위치의 생성할 파일이름을 입력해 주어야 '시작'버튼이 활성화되는데 그 때 시작버튼을 누르면 변환이 시작된다. 

이렇게 변환된 여러개의 AVI파일들을 하나로 합치기 위해서는 별도의 프로그램이 필요했다. 나는 이런 경우 반디컷(https://www.bandicam.co.kr/bandicut-video-cutter)으로 작업하는데, 인터페이스가 아주 쉬운 것이 장점이다.

Uncle Shin

사람의 생각을 대신해 주는 서비스는 언제 나올까?

    이미지 맵

    배우자! IT/Software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