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매곡동 서한이다음 실거주 후 느낀 단점

순천 매곡동 서한이다음 아파트 직접 살다보다 느낀 단점을 몇몇 적어본다. (당연히 장점도 많다!!)

주변에 뭐가 좀 없다

예전에 여기가 순천 버스터미널 및 주공아파트였다고 하는데 그렇다고 해도 주변에 뭐가 너무 없다고 생각한다. 인근에 초등학교가 두 개나 있는데도 학원이 별로 없고 대형마트는 차를 타고 좀 나가야 되고 상업시설들도 별로 없다. 기껏해야 걸어서 500m정도 가면 순천대학교가 있는데 그 맞은편에 식당과 술집, 까페들이 좀 있는 정도. 재래시장은 웃장이 약 1km 정도 거리에 있는데 걸어서 장보러 가기에는 좀 멀고 차를 몰고 가면 주차할 데가 너무 부족해서 좀 애매하다. 하긴 순천도심의 외곽지역이라서 어쩔 수 없는 입지이긴 한 것 같다.

찬장 부재 모서리가 날카롭다

찬장(?) 주방장 등 선반 끝이 너무 날카로와서 손이나 팔을 자주 다쳤다.
아래 사진은 저 빈 박스 하나 집어넣다가 살짝 스쳤는데 팔의 살점이 일부 떨어져 나가버린 사진이다.
싱크대장, 냉장고장 등의 품질이 좋지 않아 문짝이 비뚤어지거나 닫히다가 조금 걸리거나 하는 문제도 있었다. AS 신청을 했으나 AS팀이 와서는 못맞추겠다고 가버리기도 했으니... 

한달 후. 흉이 남아있다.

아파트 주차장이 부족하고 주차면이 좁다

아파트 주차장 한 칸 폭이 좁다. 2020년에 완공되었음에도 법정 최소폭인 2.3m로 시공되었다. 2020년에 주차면 최소폭이 2.5m로 변경된 것이 시행되었다고 들었는데, 준공시점이 아니라 시공시점인 것인지... 하여튼 주차면이 좁아서 요즘처럼 큰 차들을 많이 타고 다니는 시대에 좀 짜증이 나는 부분이었다. 그리고 현재 시점으로 전부 입주하지는 않은 것 같은데 벌써 밤 10시 정도면 주차장이 거의 차는 것 같았다. 주차면이 좁아서 세대 주차자리 양 쪽 끝에 큰 차 두 대가 주차하면 그 사이 주차면은 사실상 큰 차량이 주차하기가 힘들게 되기 때문에.. 비어있어도 주차를 거기 못하고 다른 곳을 찾아다녀야 하는 시각이 밤 8시 정도부터인 것 같다. 듣기로는 세대당 1.5대 정도 된다고 들은 기억이 있는데 그만큼 차를 많이 보유하고 있나보다. 

뭐 그리 대형차량도 아닌데 주차하면 차에서 내리기가 힘들다

이제는 아파트 선택의 기준 중의 하나가 '주차 한 칸의 폭이 좁은 아파트'이냐 아니면 '주차 한 칸의 폭이 넓은 아파트'이냐가 될 듯 싶다. 지금 시공중인 아파트들은 대부분 주차 한 칸의 폭이 2.5m이상이기 때문이다.

ㅁ자형의 답답한 동 배치

가운데 공용공간을 빙 둘러 배치한 평면계획이 장점보다는 단점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 비교적 좁은 대지에 900세대 이상을 때려넣다보니 어쩔 수 없는 선택(또는 더이상 안을 계획할 시간이 없었을 가능성도 있다)이었을까.. 남쪽 일부 동은 햇빛이 잘 들지만 북쪽 동들은 햇빛이 상대적으로 덜 들어온다. 완벽하게 모든 동을 공평하게 할 수는 없겠지만 입주해서 사는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많이 아쉬웠다.
그리고 가운데 공용공간에서 발생하는 소리들이 마치 메아리처럼 각 동의 건물벽에 반사되어 더 증폭되어 들린 것 같았다. 아이들이 뛰어노는 소리 차량 들어갔다 나오는 소리 등등이 제법 크게 들려왔다.
그리고 후문에서 지하주차장 들어가는 입구가 아파트 동들 사이에 있는데 차량 나오고 들어갈 때마다 경보음이 난다. 이게 좀 무시못할 정도로 제법 크게 들린다. 랜덤한 텀으로 들리는 그 경보음 소리가 상당한 스트레스를 유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사람의 생각을 대신해 주는 서비스는 언제 나올까?

    이미지 맵

    돌아라! 세상/etc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