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다이 1/144 밀레니엄팔콘 작업기 1

일단 질렀으나 뭐부터 해야 할 지 잘 모르겠다.
박스는 두께가 비교적 두꺼웠고 부품도 꽤나 많았다. 물론 파인몰드 밀팔에 비하면 새발의 피이겠지만. 

어떤 사람은 데칼을 붙이고 나서 먹선을 넣었다고 하는데, 보통 데칼은 먹선 뒤에 해야 찢어먹을 확률이 적어지므로 후자를 선택했다.
먹선은 타미야 패널라인 액센트 칼라 - 블랙 으로 작업하는 중이다.
원래 에너멜 페인트를 희석해서 먹선 넣는 걸 좋아하는데, 이번에는 귀차니즘 때문에 그냥 기성제품을 사용했다.

네이키드스네이크

사람의 생각을 대신해 주는 서비스는 언제 나올까?

    이미지 맵

    즐겨라! 재미/Model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