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킬레스건염 치료기

아킬레스건염 치료에는 운동과 신발이 중요

족저근막염에 좋다는 신발이 아킬레스건염에는 안좋을수도

아킬레스건염에 걸리다

1년넘게 아킬레스건염을 앓아왔었는데 증상의 정도는 약했다가 중했다가를 반복했었던 것 같다. 매일마다 몇 킬로씩 걷는 걸 좋아하는데 그 외에 별도의 운동을 하진 않았었고, 간혹 쪼그려서 뭘 확인해야 하는 일을 할 때가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증상이 안좋아졌던 시기가 그 때였다. 평소에 아킬레스건의 스트레칭이나 운동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쪼그려앉아서 수 분 이상 자세를 유지할 때 아킬레스건에 무리가 생겨 염증이 더 심화되지 않았다 싶다.

그리고 그 동안 내가 즐겨 신던 운동화는 나이키 에어로플라이 릴렌트리스 4 였는데 이 운동화는 가볍고 부드러워서 워킹에는 최적이었는데 힐컵 뒤쪽에 약간 안쪽으로 튀어나온 두툼한 부분이 있어서 거기가 아킬레스건을 조금 누르고 있었다. 그 두꺼운 부분이 아킬레스를 누른 상태에서 장시간 걸어다닌 것이 아킬레스건염을 일으킨 또 하나의 이유가 아닌가 한다.


▲ 가볍고 편했지만 아킬레스건쪽에 뭔가가 튀어나와있던 기존의 운동화


여러 병원을 찾아가다

아킬레스건염때문에 여러 병원을 다녔다. 의사를 신뢰하지 못해서가 아니라 기대에 못미치는 의사들이 많았기 때문이었다. 어떤 병원은 프롤로테라피 주사만 놓는 곳이 있는 한편, 어느 병원은 충격파 치료 위주로 진행하기도 했다. 프롤로테라피 주사는 병원마다 그 비용이 제각각이었는데 보통은 초음파 살짝 보는 것과 합쳐서 내원할 때마다 10만원이 넘는 병원비가 나오는 곳이 있던 반면, 어느 병원은 주사비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3만원 정도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아킬레스건염은 낫지 않았다. 또다른 병원에서는 소염진통제 성분의 약을 처방해주기도 했는데 약도 먹을 때만 조금 통증이 덜할 뿐, 약을 다 먹고 나면 다시 통증이 심해졌다.

그러다가, 가깝지는 않지만 어머니가 추천해주신 병원을 찾아가서 정형외과 의사 한 분을 만났는데 그 의사는 프롤로테라피 주사도 아니고 충격파치료도 아닌, 스트레칭법을 알려주면서 제대로 운동해보라고 했다. 그리곤 다음 주에 내원하되 제대로 운동안해서 통증이 안 가라앉으면 한 달동안 깁스를 해버리겠다고 엄포를 놓았다.(이게 뭔....;;)


우리동네 의사의 추천운동법

우리동네 의사는 나에게 직접 운동하는 방법을 자신이 시범을 보이면서 알려줬는데 간단한 두 가지 스트레칭 운동이었다. 


▲ 아킬레스건염 치료를 위한 스트레칭 운동법

첫번째 운동은 벽에 양손을 짚고 한쪽 다리는 앞쪽으로 살짝 구부린 상태에서 다른 한쪽 다리를 뒤로 곧게 펴서 그 발의 아킬레스건을 스트레칭하는 운동이고, 두번째 운동은 계단 끝에 양발의 앞부분으로만 서 있다가 뒤꿈치를 내렸다 올렸다 하면서 아킬레스건을 스트레칭해주는 운동이다. 특히 두번째 운동은 양 손으로 넘어지지 않게 어딘가를 잡은 상태에서 하는 것이 중요하다.


염증으로 뼈가 자라날 수 있다

우리동네 의사는 초음파로 내 아킬레스쪽을 관찰하고 나서는 만성적인 염증으로 뒤꿈치 뼈가 뒤쪽으로 새로 자라나고 있다고 했다. 나는 그 전까지는 '뼈가 자라나는 특이한 체질'인 사람은 그 새로 자라나는 뼈 때문에 아킬레스건에 염증이 생길 수 있다고 알고 있었지만, 반대로 염증때문에 뼈가 자란다는 말은 처음 들었다. 의사의 말을 듣고 보니 뼈를 더이상 자라게 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염증을 하루빨리 없애야 했다. 그러면서도 이미 조금 자란 뼈 때문에 앞으로 걸어다닐때 아킬레스건이 손상되는 것은 아닐까 걱정도 되었다.


▲ 염증이 뼈를 자라나게 할 수 있다 (위 사진은 본인이 아님)


신발을 선택하는 방법

앞에서 언급한 스트레칭운동을 하루에 5번 이상 일주일동안 했더니 통증이 상당히 개선이 되었다. 그러다가 제일 위에 소개한 문제의 신발을 신고 세 시간동안 운전을 한 적이 있었는데, 그날 저녁 통증이 다시 심해졌다. 그래서 그 신발을 버려버리고 새 신발을 알아보기로 했다. 처음에는 인터넷을 뒤져보니 아킬레스건염에 특화된 신발선택법은 거의 없었고 족저근막염을 위한 추천신발들이 몇 있었는데 그 중 아식스 님버스 시리즈와 아식스 퀀텀 시리즈를 추천하는 글들이 꽤 보여서 아식스 매장을 방문했다. 퀀텀의 쿠션은 너무 쫀득쫀득해서 반발력이 셌고, 님버스는 편안한 쿠션감이 좋았다. 그래서 님버스 운동화를 샀었는데 문제는 운동화의 힐컵 뒤쪽이 아킬레스건을 너무 잡아주는 타입이었다는 점이었다. 님버스는 런닝화였는데 런닝화의 중요한 점 중 하나가 달리다가 벗겨지는 일이 일어나면 안되기 때문에 힐컵 뒤쪽을 좁게 만들어서 아킬레스건을 감싸주는 모양을 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즉, 아식스 님버스와 퀀텀 계열은 아킬레스건염을 더 악화시키는 힐컵모양인 것 같았다. 실제로 님버스를 약 한 달 신고 나서 아킬레스건염이 좀 안좋아졌다.


▲ 아식스 님버스 20, 힐컵 뒤쪽이 상당히 좁다.


▲ 아식스 퀀텀 360 니트 2, 역시 힐컵 뒤쪽이 상당히 좁다.

아킬레스건염 치료에 도움이 되는 신발은 힐컵 뒤쪽이 넓은 신발이어야 한다. 런닝화의 도톰한 힐컵부분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래서 신발 선택이 더 어려워지는데 일단 신발 매장을 가서 신어보고 아킬레스건에 덜 닿는 힐컵을 가진 신발을 선택해야 한다. 사실 여러 신발매장을 돌아봤지만 제대로 맞는 신발 찾기가 어려웠다.

나이키 매장과 ABC마트를 전전한 결과 나이키 제품 중에 괜찮은 제품군들을 찾을 수 있었다. ①CK 레이서, ②에어맥스 시퀀트 3, ③허라취 계열이 그것들이다. 

아킬레스건염에 가장 좋을 것 같은 허라취 제품은 매장들에 사이즈별 재고가 너무 없어서 (심지어 나이키 강남점에도) 사실상 구입이 어려웠다. 허라취의 단점은 손을 쓰지 않고 신발을 신기가 거의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하지만 그 외에는 아킬레스건 환자에게는 너무나 좋은 신발이었다. 인터넷에 팔고 있는 허라취 제품들을 보니 대략 절반이상은 짝퉁 제품들 같아서 그냥 포기했다.

나이키 CK 레이서는 나이키 매장에는 없고 ABC마트에만 들어오는 제품이었는데, 실제 신어보니 아킬레스건을 거의 압박하지 않는 넓은 힐컵을 가진 제품이었다. 힐컵 주변이 두껍지 않아서 착화감이 엄청났고, 다만 쿠션감이 크지 않았다. 


▲ 나이키 CK 레이서, 힐컵이 넓어서 좋다.

나이키 에어맥스 시퀀트 3 는 CK 레이서보다는 힐컵 뒤쪽이 좀 두꺼웠지만 그래도 아킬레스건을 누르는 압박이 미미하면서 에어맥스의 막강한 쿠션까지 가세한 괜찮은 제품이었다. (아.. 이거 쓰다보니 나이키 홍보글 같이 보일 거 같은데.. 나이키나 매장으로부터 10원짜리 한 장 받은 적 없음!!)


▲ 나이키 에어맥스 시퀀트 3, 역시 힐컵이 넓다.

예시를 이렇게 들어봤는데 이제 어느정도 아킬레스건염을 위한 신발을 고르는 눈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힐컵이 넓고 두껍지 않아 아킬레스를 누르지 않는 신발이면 된다.

쿠션 깔창이 필요할 수도

깔창하면 키높이 깔창을 떠올릴 수 있겠으나 무릎이나 발목건강을 위해 쿠션이 있는 깔창이 필요할 수 있다. 특히 족저근막염을 앓는 사람들은 따로 구매를 많이 하는 것 같다. 

쿠션 깔창을 구매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다. 대형마트나 다이소 등에서 파는 깔창들 중에 제대로 된 쿠션깔창을 보지 못했다. 죄다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인터넷 쇼핑몰에 파는 족저근막염 깔창들을 보고는 가격에 경악했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비슷한 제품이 2천원~4천원에 파는 걸 우리나라 옥션에서는 2만원~3만원에 판매되고 있었다. 게다가 그 중 하나를 구입해 봤으나 너무 쿠션이 쫀득해서 별로 도움이 되지는 못했다. 게다가 생각지도 않은 결함이 튀어나오기도 했다.


▲ 구입했던 것 중에 가장 무난했던 제품. 가격도 2천원대로 저렴했다.


▲ 족저근막염 전용 깔창으로 판매되는 제품들 중 하나, 문제가 많다

바로 위 제품을 구입해봤는데, 뒤꿈치 바닥부분에 파랗게 젤부분이 위에서 보이는 부분이 문제였다. 아무 의미도 없는데 단지 비주얼을 위해 파란색 젤 부분을 위로 튀어나오게 하고 나머지를 윗 깔창에 홈을 파서 두 파트를 끼워넣었는데 (이걸 말로만 설명하기 힘들어서 연습장에 구조를 그려봤다) 끼워진 부분의 윗면 높이가 달라서 요철이 생겨있었다. 즉, 깔창을 넣고 신발을 신으면 그 요철부때문에 계속 신경이 쓰였다.


▲ 후우.. 이게 뭐라고 연습장에 그림까지 그리면서 작성하는 거냐...

게다가 파랗게 보이는 젤 부분이 그렇게 쿠션감이 좋지도 않았다. 그리고 또 뒤꿈치 부분에만 끼우는 힐패드가 있는데 그 중에서도 아래 이미지와 비슷한 제품들은 피하는 것이 좋다. 


▲ 역시 요철이 생기는 문제 때문에 불편한 제품. 쿠션도 별로다.

치료후기

스트레칭 운동과 아킬레스건을 누르지 않는 신발 선택으로 현재 약 80%정도 치료가 되고 있는 상태이고, 병원에서도 이제 나오지 않아도 된다고 하면서 지금처럼 운동을 계속 해나가라고 했다. 처음에 프롤로테라피 주사와 충격파 치료에 퍼부었던 헛된 비용을 생각하면 짜증이 밀려오기도 하지만 일단 현재는 만족하고 있다. 주사와 비싼 시술이 아니라 근원적으로 문제를 엄중히 짚어주고 운동을 알려준 박 원장님께 감사하고 있다. 그렇다고 모든 아킬레스건염이 운동만 가지고 완치되는 것은 절대 아니다. 하지만 돈이 아닌 치료를 더 우선으로 생각하는 의사를 만나야 한다는 사실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물론 상당히 어렵겠지만..

결론

▶ 두 가지 스트레칭 운동
▶ 힐컵이 넓고 뒤꿈치에 압박을 주지 않는 신발 착용
▶ 쿠션깔창(젤 재질은 별로)
▶ 오래 걷지 않기

Uncle Shin

사람의 생각을 대신해 주는 서비스는 언제 나올까?

    이미지 맵

    돌아라! 세상/Health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