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푸드와 ADHD

패스트푸드가 주의력 결핍을 초래할 수도

패스트푸드ㆍ라면 즐기는 어린이, ADHD 위험도 높다


쉽게 사먹을 수 있는 패스트푸드, 청량음료, 라면 등을 자주 먹는 어린이일수록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식사 시간이 너무 빠르거나 느린 것도 ADHD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지적됐다. 반면 채소, 과일, 우유는 ADHD 발병 위험을 억제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단국대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 정신건강의학과의 백기청ㆍ김경민 교수 연구팀이 6∼12세 초등학생 1만6831명을 대상으로 평상시 식습관과 ADHD 증상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조사 대상 어린이 중에는 9%(1515명)가 ADHD 고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어린이들의 식습관 조사는 부모가 대신 설문지에 답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논문을 보면 아이들의 ADHD 위험은 패스트푸드, 청량음료, 라면 등의 섭취 빈도가 높을수록 커지는 연관성이 있었다. 햄버거 등 패스트푸드의 경우 주 5∼6회 먹는 어린이는 전혀 먹지 않는 어린이보다 ADHD 위험도가 1.57배 높았다. 청량음료와 라면도 같은 비교 조건에서 각각 ADHD 위험도를 1.36배, 2.25배 증가시켰다.

반면 건강 식품으로 알려진 채소, 과일, 우유는 자주 먹을수록 ADHD 위험도가 낮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채소, 과일, 우유를 하루 3회 이상 먹는 어린이들에 비해 주 1∼2회 먹는 어린이들은 ADHD 위험이 각각 2.01배, 1.60배, 1.12배 높았다.

다른 가족 구성원보다 과식을 더 자주 하거나 식사를 빠르게 또는 늦게 하는 어린이도 ADHD와 연관성이 확인됐다. 과식의 경우 평소에 전혀 과식하지 않는 어린이의 ADHD 고위험군 비율이 7.2%였던 반면 과식 횟수가 주 1~2회인 어린이는 8.5%, 주 3~6회는 13.1%였고, 매일 과식하는 어린이는 21.1%나 됐다. 과식 횟수가 많을수록 ADHD 고위험군 비율이 높았다. 식사가 빠르거나 늦은 어린이의 ADHD 고위험군 비율도 각각 12.9%, 11.3%로 그렇지 않은 어린이의 6.6%보다 2배가량 높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의 의미에 대해 “우리나라 어린이의 식습관과 ADHD의 연관성을 구체적으로 밝혔다”고 설명했다. 기존 외국 연구에서는 서구형 식단으로 자주 식사하는 청소년의 ADHD 위험이 그렇지 않은 청소년보다 2.21배 높다거나, 청량음료를 하루 4잔 이상 마시는 남자 어린이의 과잉 행동과 행동장애 위험이 주 1∼6잔 마시는 경우보다 각각 4.15배, 5.11배 더 높다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

백 교수는 “ADHD 어린이의 특징인 충동성이 패스트푸드, 청량음료, 라면과 같은 건강하지 않은 음식을 더 자주 섭취하도록 하는 데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며 “반대로 건강하지 않은 음식의 잦은 섭취가 ADHD 증상을 불렀을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 실제로 ADHD의 주요 증상인 충동성은 물질 남용, 도박 등 중독에 대한 취약성을 보여 주는 표지로 사용된다.

이와 달리 과일ㆍ채소에 많이 함유된 폴리페놀 등의 물질은 충동성을 낮춰 주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연구팀의 견해다. 김 교수는 “ADHD 증상이 높게 나타나는 어린이는 식사 과정에 집중하지 못하고, 다른 자극이나 생각으로 인해 쉽게 산만해질 수 있다는 설명도 가능하다”며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이 ADHD 발병과 악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어릴 적부터 균형 잡힌 건강한 식습관을 유도하기 위한 부모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해당 연구 논문은 국제 학술지 ‘식욕(Appetite)’ 최근 호에 발표됐다.

※ 하지만 우유는 GMO성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음식이라 무조건 권할 수도 없을 것 같다.

네이키드스네이크

사람의 생각을 대신해 주는 서비스는 언제 나올까?

    이미지 맵

    돌아라! 세상/Health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