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발은 말 그대로 발바닥이 평평하다는 뜻이다. 보통 사람의 발바닥은 자연스로운 아치형상을 띠며 이는 뛰어다니거나 운동을 할 때 발바닥이 받는 충격의 일부를 발바닥의 아치가 마치 스프링처럼 감쇠시킨다. 즉, 달릴 때 발바닥이 받는 충격에너지의 일부를 소산시키고, 나머지 충격을 무릎쪽으로 전달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뜻이다. 따라서 평발인 경우 달리거나 걸어다닐 때 쉽게 피로를 느끼고 무릎이나 허리쪽이 받는 충격도 정상인보다 크기 때문에 무릎,허리 쪽의 질환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 이런 평발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교정이 필요한데 문제는 교정이 가장 효과적인 시기가 따로 있다는 것이다.



평발의 증상과 교정시기

치료·교정시기를 놓치면 힘들어 질수도


평발 치료의 필요성

평발이 어떤 증상을 유발하고 생활하는 데에 지장을 주고 있느냐 아니냐가 치료를 하느냐 하지 않느냐의 결정요소가 되어서는 곤란하다. 당장 과체중이나 비만이 아니고 허리나 무릎 같은 관절에 아무 이상이 없어서 평발자체가 발바닥의 통증을 유발하지 않는다면 아무 이상이 없다고 생각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나이가 들거나 허리,관절의 질환이 생기기 시작한다면 평발로 인한 충격에너지의 전달로 허리,관절의 질환이 더 쉽게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평발로 인한 진짜 불편함은 나중에 찾아올 수도 있다는 말이 된다.



▲ 평발의 개요 (좌측:정상 우측:평발)


족저근막염의 원인이 될수도

족저근막은 종골이라는 발 뒷굼치 뼈에서부터 발바닥 앞쪽으로 각 발가락 기저부위에 까지 붙어 있는 두꺼운 섬유띠들을 칭한다. 족저근막은 발바닥의 아치형상을 유지하고 충격을 흡수하며 걸어다닐 때 발을 들어 올리는 동작을 돕는다. 이러한 족저근막이 일상생활이나 운동 중에 받을 수 있는 작은 손상들이 쌓여서 근막 조직 자체가 약화되고 염증이 발생하는 것을 족저근막염이라고 한다. 이 족저근막염은, 발의 다른 질환들도 마찬가지이겠지만, 한번 생기면 치료되는 데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

구조적으로 평발인 사람이 족저근막염의 발생 가능성이 더 높다. 아치의 안쪽에 있는 조직들이 다른 사람들보다 많으므로 족저근을 아래로 누르는 힘이 더 많이 작용하고, 걷거나 달릴 때 족저근막이 직접 받는 충격이나 압력이 평발이 아닌 사람들보다 더 크기 때문이다.


▲ 평발과 족저근막 (좌측:정상 우측:평발)



유명 운동선수가 평발??

평발이 있는 모든 사람이 운동할 때 통증을 느끼는 것은 아니다. 아무 증상을 느끼지 못하면서도 평생 운동을 즐기면서 사는 평발인 사람들도 많다. 국내 한 유명 축구선수는 평발인데도 국내외에서 어마어마한 활약을 펼친 경우도 있다. 이렇듯 축구선수나 마라톤선수들 중에서도 평발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기도 하지만, 사실상 그 사람들의 발이 "완전한 평발"이라고는 보기 힘든 경우가 많고 발바닥의 아치의 정도가 정상인 보다는 약하지만 완전한 평발까지는 아니라고 볼 수 있었다고 한다. 이는 뉴스거리를 만들기 좋아하는 어떤 언론에서 "평발이라고도 볼 수 있다" 정도의 아주 약한 증상을 "평발인데도 엄청난 운동선수다~!!" 라는 "놀라운 팩트"로 과장시킨 것이 아닐까싶다. 만약 현재 체중도 정상이고 발 근육이 좋은 사람이 아주 약한 "외견적 평발"을 가지고 있어도 살아가는 데에 아무 지장이 없어왔다고 하더라도, 나이가 들어 비만이 생기거나 발 근육이 점점 퇴화되는 시점이 되면 평발로 인한 증상이 시작될 수 있다고 한다.


평발교정운동

아래영상은 평발의 교정을 도와주는 운동들을 소개하는 것들인데 기본적인 것으로는 작은 공을 이용한 운동, 발가락 벌리기, 발가락으로 수건을 집어서 당기기 등등이 있겠다.

그리고, 아래 영상은 국내 방송프로그램에서 소개되었던 평발에 대한 개괄적인 소개영상인데, 꽤 도움이 될 것 같다.


유아의 평발은 정상적이다

아이 키우는 엄마들이 보통 유아의 아이들의 평발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하는 듯 하다. 실제 병원에 근무하는 많은 의사분들께서도 부모들이 아이의 평발에 대한 문의를 많이 받는다고 하는데, 대부분의 경우는 유아는 원래 평발이라는 것을 모르고 찾아온다고 한다. 2~3세의 아이들은 모두 평발이고 소아는 발밑의 아치형태를 유지시키는 근육이나 인대가 어른의 경우보다 느슨하기 때문에 평발로 보이게 된다. 하지만 점점 성장하면서 발의 아치가 형성되면서 몸의 하중에 발에 전달이 된 상태에서도 아치가 함몰되지 않게 되어 평발으로 보이는 현상은 점차 사라진다. 따라서 유아가 평발인 것에 대해 고민할 필요는 없을 듯 하다.


초등학생의 평발

초등학생의 경우 몸무게가 크지 않아서 평발의 증상이 있다하더라도 그 증상은 거의 없는 경우가 많고, 초등학교 6학년 정도에서 성인 발크기의 약 90%정도까지 자란다고 한다. 따라서 초등학생 시기, 또는 6~7세 시기에 부모가 자녀의 평발의 징후를 포착하고 교정을 시작할 수 있는 기회를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 게다가 이 시기에 평발을 방치하면 운동을 싫어하게 되고 비만으로 가게 되는 원인이 될 수도 있다.


평발로 인한 군 면제?

수십년전, 웬만하면 방위, 또 아주 작은 사유로 면제를 받아버리던 시절과 특정 지역도 있었다는 전설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 평발로 군 면제를 받는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다. 왜냐하면 평발로 인해 일상생활에 극심한 지장이 있는 경우가 아니면 왠만하면 면제받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만약 아주 극심한 통증과 제약이 평발로 인해 생겨져 있다 하더라도 그 상태 그대로 살아가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대부분 병원에서 치료받고 잘 살아가고 있지 않을까. 따라서 평발이지만 혼자 놀러다니지도 못할 정도가 아니라면 군 면제에 대한 희망은 가지지 않은 것이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